민사소송
가사
형사
가사
상속포기  |  한정승인  |  개명  |  이혼소송  |  재산분할  |  위자료  | 
상속포기
상속포기의 효력
처음부터 상속인이 아니었던 것처럼 일체의 재산과 부채를 승계하지 않게 됩니다.
유족연금, 사망보험금 등은 상속재산이 아니므로 상속포기를 하더라도 받을 수 있습니다.

상속포기의 기한
상속포기는 상속개시를 안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해야 합니다.
배우자와 직계비속이 상속개시를 안 날은 사망일이라고 봐야 하므로 사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상속포기를 해야 합니다. 단, 부모의 이혼으로 장기간 별거한 자녀, 미성년자인 손자, 손녀는 예외일 수 있습니다.
2순위 이후의 상속인들은 자신보다 선순위의 상속인들이 모두 상속포기를 했다는 사실을 안 날이 상속개시를 안 날이므로, 채권자의 청구가 있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이면 상속포기를 할 수 있습니다.
상속개시를 안 날로부터 3개월이 넘었으면 한정승인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.

상속포기를 해야 하는 범위
우선적으로 배우자와 직계존비속들이 상속포기를 신청하면 됩니다.
4촌 이내의 방계혈족까지 상속인이 될 수 있으나, 모두 한꺼번에 상속포기를 신청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, 각자 따로 할 수 있습니다.
선순위자 중 한 명이라도 단순승인 또는 한정승인을 하면 그 후순위자들은 상속인이 되지 않으므로 상속포기를 할 필요가 없게 됩니다.

미성년자인 손자, 손녀의 경우
미성년자인 (외)손자, (외)손녀도 사망 3개월 이내에 상속포기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.
미성년자인 손자녀를 빼고 상속포기를 한 후에 채권자가 청구를 해 온 경우, 청구일로부터 3개월 내에 상속포기 신청을 하면 수리가 됩니다.